2019.10.19 (토)

  • 맑음동두천 19.2℃
  • 구름조금강릉 17.9℃
  • 맑음서울 21.4℃
  • 맑음대전 20.4℃
  • 맑음대구 21.9℃
  • 구름조금울산 19.0℃
  • 맑음광주 21.1℃
  • 구름조금부산 20.9℃
  • 맑음고창 18.7℃
  • 구름조금제주 20.8℃
  • 맑음강화 18.4℃
  • 맑음보은 19.7℃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21.0℃
  • 맑음경주시 19.3℃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분양가 상한제 발표 1주일…명암 엇갈린 재건축시장

정부, 10월1일 부동산 상한제 시행 발표 이후 1주일 흘러
일부 재건축 일대 매물 감소했지만 ‘풍선효과’ 유발시켜
상한제 6개월 유예에도 일반분양 어렵다는 단지도 등장

 

[FETV=김현호 기자] 정부가 예고했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는 소급 적용 논란 끝에 일보 후퇴했다. 정부가 10월1일 발표한 주요 내용엔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단지는 상한제 적용을 6개월 유예 ▲주택 매매사업자·고가주택 보유자 전세 대출 강화 등을 담겨졌다.

 

1주일 이후 재건축 초기 단지의 경우 매매 호가는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매수자들은 관망세를 유지하고 있는 분위기다. 반면 상한제를 피할 것으로 예상되는 일부 재건축 단지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현재 강남구, 송파구, 서초구 일대 부동산 시장이 잠잠한 분위기다. 부동산 업계는 정부가 자금출처조사·편법 증여 등에 대한 합동 단속을 예고해 매수자들이 ‘눈치보기’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반면, 대치동 은마아파트 84㎡의 시세는 21억5000만원으로 역대 최고가를 유지하고 있다. 또 송파구 아파트는 전용면적 76㎡가 20억∼20억5000만원, 전용 81㎡가 21억∼21억2000만원을 호가하는 등 시세는 역대 최고가를 달리고 있다.

 

소급 적용 논란 끝에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게 된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재건축 단지는 온도차가 나고 있다. 최대 재건축 단지인 강동구 둔촌 주공 아파트 단지는 매물이 실종된 상태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이 6개월 유예돼 내년 4월 말 이전에 분양이 가능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둔촌 주공1단지는 전용면적 88㎡가 지난달 말 16억6000만원에 거래된 이후 현재는 4000만원가량 오른 상태다. 하지만 상한제 리스크가 없어지자 매물이 나오고 있지 않은 상태다.

 

반면 상한제 적용을 피할지 불분명한 재건축 단지는 빨간불이 들어왔다. 강남구 개포 주공 1단지는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일반분양에 서두르는 모양세다. 현재 개포 주공단지는 석면 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석면 철거로 환경오염과 건강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빠르게 작업할 수 있는 작업이 아니다. 경우에 따라 석면 철거 작업에만 수개월이 걸릴 수 있다.

 

내년 3~4월 일반분양을 계획했던 서초구 신반포3차·경남아파트(원베일리)는 구조·굴토심의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일반분양이 내년 하반기까지 거론되고 있어 호가가 오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정부 합동단속이 본격화되면 재건축 단지의 거래시장이 위축돼 상승세도 힘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며 “다만 저금리 기조, 공급 부족 우려로 인해 서울 집값이 크게 하락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국세청, 서울특별시 등 32개 기관은 10월11일부터 서울 지역 실거래 관계기관 합동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조사 지역은 서울 25개구 전 지역으로 특히 강남4구, 마포·용산·성동구는 집중 조사지역으로 선정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