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3.7℃
  • 박무서울 25.9℃
  • 대전 25.1℃
  • 박무대구 25.6℃
  • 박무울산 25.4℃
  • 박무광주 27.1℃
  • 박무부산 25.6℃
  • 흐림고창 26.8℃
  • 흐림제주 29.5℃
  • 흐림강화 27.2℃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7.1℃
  • 구름많음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기업은행 노조 "기업은행 중기부 이관은 금융의 정치화"

 

[FETV=유길연 기자] 기업은행 노동조합이 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기업은행 중소기업벤처부 이관에 대해 반대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기업은행지부는 13일 성명서를 내고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업은행을 금융위원회 산하에서 중소벤처기업부로 이관하는 내용의 법안을 추진하는데 대해 반대했다.

 

기업은행 노조는 "금융 전문 감독기관을 떠나면서 생기는 '기업은행의 정치화'가 우려된다"며 "기업은행이 정권의 돈 풀기 창구로 전락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수익성과 건전성 악화에 대한 우려도 제기했다. 기업은행 노조는 "기업은행은 100% 정부 재원으로 운영되는 기관이 아니라 40%의 일반 주주가 투자한 주식회사로, 자력으로 지난해 당기순이익 1조6000억원을 낸 우량기업"이라며 "중기부 산하에 놓고 정책적 금융지원을 우선하면 향후 수익성과 건전성은 어찌 담보할 수 있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또 김 의원이 중기부 이관 논리로 내세우고 있는 효율성과 신속성 재고도 현실을 모르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기업은행 노조는 "효율성을 위해서 관리를 일원화한다는 명분도 비현실적으로 오히려 이원화될 것이며 신속성을 높인다는 말도 어불성설"이라며 "기업은행을 중기부 산하로 놓으면 대출이 빨라진다는 것은 현장을 모르는 소리"라고 강조했다.